‘백구축제’ 2018-2019 V리그 13일 개막…향토 남녀 6개팀 우승 도전장
‘백구축제’ 2018-2019 V리그 13일 개막…향토 남녀 6개팀 우승 도전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드람 2018-2019 V리그 공식 엠블럼


‘백구의 제전’ 프로배구가 오는 13일 개막돼 5개월 여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올해로 15시즌째를 맞이하는 ‘도드람 2018-2019 V리그’는 13일 남자부 우승후보 인천 대한항공-천안 현대캐피탈의 경기로 막을 올리며, 여자부 시즌은 22일 구미 한국도로공사-화성 IBK기업은행의 맞대결로 시작된다.

7개팀이 겨룰 남자부 정규리그는팀당 36경기를 치르게 되며, 6개팀이 참가하는 여자부는 팀당 30경기를 통해 ‘봄 배구’ 포스트시즌에 출전하는 팀을 가린다.

팀 수가 적은 여자부 정규리그가 내년 3월 10일, 남자부가 3월 11일에 차례로 끝난 뒤, 남자부 포스트시즌은 정규리그 3ㆍ4위의 단판 승부인 준플레이오프(준PO), 준PO 승자와 정규리그 2위 팀의 대결인 PO(3전 2승제), PO 승자와 정규리그 1위 팀의 대결인 챔피언결정전(5전 3승제)으로 이뤄진다.

이번 시즌 남자부에서는 지난 시즌 우승팀인 대한항공과 현대캐피탈이 우승을 다툴 전망인 가운데 대전 삼성화재도 만만치 않은 전력을 구축해 3파전이 예상된다.

2연패에 도전하는 대한항공은 지난해 우승 전력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데다 김규민을 보강해 더욱 안정을 이뤘고, 정상 탈환을 벼르고 있는 현대캐피탈은 FA 최대어 전광인과 크리스티안 파다르를 영입해 기존의 문성민과 강력한 삼각편대를 구축했다.

FA 송희채를 영입한 삼성화재 역시 전력이 업그레이드 됐지만 백업멤버가 부족한 것이 약점이다.

지난 시즌 아깝게 봄 배구에 실패한 의정부 KB손해보험과 알차게 전력보강을 마쳤다는평가를 받고 있는 서울 우리카드는 ‘다크호스’로 분류되며, 전광인의 이적에 주전 부상, 외국인 선수 교체 등으로 전력 손실이 큰 수원 한국전력과 최근 2년 연속 최하위에 그친 안산 OK저축은행 등도 유쾌한 반란을 준비하고 있다.

한편, 여자부에서는 FA 시장에서 센터 김세영, 레프트 김미연을 영입해 높이와 수비를 동시에 강화한 인천 흥국생명과 디펜딩 챔피언 구미 한국도로공사가 양강을 이룰 것으로 조심스럽게 전망되는 가운데 ‘신흥 강호’ 화성 IBK기업은행과 수원 현대건설이 뒤를 이을 전망이다.

다만 여자부에서는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부터 아시안게임, 세계선수권대회까지 잇따라 국제대회를 치르며 소진된 대표선수들은 체력이 변수가 될 전망이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