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시장 “경제자유구역에 규제 특례 도입해야”
박남춘 시장 “경제자유구역에 규제 특례 도입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당대표 시도지사 간담회
남북교류·규제 완화 등 건의
박남춘 인천시장이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 남북교류와 규제 완화 등을 건의했다.

인천시는 11일 박 시장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 주관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주요 지역 현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먼저 박 시장은 지방정부의 특성을 반영한 남북교류 사업 추진을 당부했다.

박 시장은 “지방정부는 각자 고유한 지리적·산업적 특성을 갖고있다”며 “지방정부가 중앙정부의 대북 정책을 뒷받침하면서 동시에 효율적으로 남북교류를 해나가기 위한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지방정부가 비슷한 여건을 가진 북한의 지방도시와 집중적으로 교류한다면 지방정부 간 불필요한 사업 중복을 피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인천은 세계적인 공항과 항만, 훌륭한 스마트시티 모델을 갖고 있다. ‘물류’와 ‘스마트시티’ 분야를 중심으로 교류를 추진해나가는 방안을 구상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시장은 인천지역의 규제 완화를 강조했다.

박 시장은 “인천이 제외된 규제프리존법의 통과로 인천은 이중적 규제와 역차별의 어려움을 겪게 됐다”며 “경제자유구역 중점유치업종에 대해 규제 특례를 도입해야 한다. 법인세 50% 감면이 아니라 100% 감면을 요청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인천에는 MRO 산업단지 등 인천만이 유치할 수 있는 특화사업이 있다”며 “경제성장·일자리창출 등 큰 잠재력과 가능성을 가진 인천에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한다”고 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이해찬 당대표, 김두관 참 좋은 지방정부위원장, 박남춘 인천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등 18명이 참석했으며 주요 현안사업과 예산 반영 등이 논의됐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