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남성 음주운전으로 신호 대기중이던 승합차 추돌
40대 남성 음주운전으로 신호 대기중이던 승합차 추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대 남성이 음주운전을 하다가 신호 대기 중이던 승합차를 들이받았다.

11일 오전 1시 18분께 인천시 서구 심곡동 한 도로에서 A씨(44)가 몰던 승용차가 신호대기 중인 B씨(48)의 승합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승합차가 전복되면서 운전자 B씨와 동승자 C씨(72) 등 모두 3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직후 전복된 승합차는 문 개방이 가능해 출동한 119대원들이 분리형 들것을 이용해 안전히 구조했다.

이들 3명 모두 특별한 부상은 없었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53%로,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를 기록했다.

경찰은 A씨가 음주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준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