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김혜은 "변요한 눈, 슬픔 뒤 기쁨 있어"
'인생술집' 김혜은 "변요한 눈, 슬픔 뒤 기쁨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생술집'에 출연한 배우 김혜은이 변요한을 극찬했다. 방송 캡처
▲ '인생술집'에 출연한 배우 김혜은이 변요한을 극찬했다. 방송 캡처
'인생술집'에 출연한 배우 김혜은이 변요한을 극찬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는 '미스터 션샤인'의 주역인 최무성 김혜은 윤주만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미스터 션샤인'에서 김희성 어머니가 아니라 누나 같다는 이야기에 김혜은은 "배우로서는 실패한 것 같다"며 "예뻐보이는 게 답이 아니고, 이번 역할은 철저하게 엄마여야지, 누나 같아 보이는 건 저로서는 많은 생각을 해야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희철은 "뜻하지 않은 악플이라고 저희가 체크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병헌 앞에서 무릎 꿇는 장면에 대해 김혜은 "저한테는 중요한 장면이었다. 아들이 계속 집 밖을 나가서 만날 기회도 없었고, 찾으러 맨날 돌아다니고 '너 숨어있어라' 계속 그랬다. 그 감정만으로 에피소드는 없는 채로 갑자기 대사관을 가서 무릎을 꿇는 게 감정 연결하는 게 저는 좀 어려웠다"고 고백했다.

김희철이 "변요한과 합이 잘 맞었냐면 제작진과 통화할 때 변요한에 대한 칭찬을 많이 했다"고 하자 김혜은은 "변요한은 저만 칭찬하는 게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김혜은은 "변요한의 눈을 보고 있으면 눈물이 나온다. 시청자들도 그걸 느끼는 것 같다. 변요한의 댓글을 보면 슬프면서도 기쁘다. 요한의 눈에는 슬픔 뒤에 기쁨이 있고, 기쁨을 표현하는데 슬프다"며 "눈을 보며 연기를 하는데 그 눈에 (감정이) 다 있다. 그래서 오히려 (연기에)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김혜은은 변요한에 대해 "평소에도 아름다운 애다. 옆에 사람들 다 챙기고, 기분 좋게 해준다. 슬픈 씬인데 현장을 기쁘게 하고 있다"고 칭찬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