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김혜은 "흡연 연기 후, 담배에 지배 당해"
'인생술집' 김혜은 "흡연 연기 후, 담배에 지배 당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생술집'에 출연한 배우 김혜은이 흡연 연기 후 중독될 뻔한 사연을 밝혔다. 방송 캡처
▲ '인생술집'에 출연한 배우 김혜은이 흡연 연기 후 중독될 뻔한 사연을 밝혔다. 방송 캡처
'인생술집'에 출연한 배우 김혜은이 흡연 연기 후 중독될 뻔한 사연을 털어놓았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는 '미스터 션샤인'의 주역인 최무성 김혜은 윤주만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혜은은 "처음 흉내만 내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십수년 핀 여자가 보여져야 하는데 그러면 (흡연을) 피해갈 수가 없었다"며 작품을 위해 흡연을 배웠다고 말했다.

이어 김혜은은 "지하 생활을 한 언니를 찾아가서 레슨을 받았다. 담배를 피는 것, 손가락 각 등을 배웠다"며 "그 언니랑 있다보니까 그 언니 삶, 지하세계 이야기를 듣다보니까 사람이 변해간다"고 이야기했다.

신동엽이 "흡연을 연기를 위해 배웠는데 갑자기 지배당하는 것 아니냐"고 이야기하자 김혜은은 "지배 당했었다. 영화 끝나고 나서 할 이유가 없었는데, 술을 마시면 담배가 땡기게 됐다"며 "담배를 찾았다. 조진웅에게 '진웅아 담배' 그랬더니 조진웅이 '누나 그만, 지금 피면 평생 피워야 돼'했다. 그때부터는 무섭더라"고 고백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