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토막살인범 변경석 첫 재판서 공소사실 모두 인정
서울대공원 토막살인범 변경석 첫 재판서 공소사실 모두 인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래방에 찾아온 손님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뒤 서울대공원 인근에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변경석(34) 피고인이 검찰의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변 피고인은 12일 수원지법 안양지원 제1형사부(김유성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공소사실을 인정하며 처벌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변 피고인의 변호인도 “검찰의 공소사실과 증거를 모두 인정한다”며 “다만 우발적인 사건임을 참작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여러 가지 정황으로 미루어 다시 살인범죄를 저지를 위험이 있다”고 밝혔다.

변씨는 지난 8월 10일 새벽 1시 15분께 자신이 운영하는 안양의 한 노래방에 찾아온 손님 A씨(51)씨와 말다툼을 벌이다가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같은 날 밤 11시 40분께 과천 서울대공원 인근 수풀에 유기한 혐의(살인, 사체손괴, 사체유기 등)로 구속기소 됐다.

결심공판은 다음 달 2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구예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