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로 친구 찌른 30대 아파트 13층서 경찰과 대치 중 투신 숨져
흉기로 친구 찌른 30대 아파트 13층서 경찰과 대치 중 투신 숨져
  • 김준구 기자
  • 승인 2018.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구를 흉기로 찌른 30대 남성이 경찰과 대치하던 중 아파트에서 투신해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14일 오전 5시 45분께 인천 부평구 부개동의 한 아파트 복도에서 A(32)씨가 집안에 있던 흉기로 친구 B(32)씨를 찌른 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대치 중 아파트 13층에서 투신, 숨졌다고 밝혔다.

A씨는 경찰이 출동하자 집으로 들어가 문을 잠그고 대치하던 중 오전 6시께 창문을 통해 1층 화단으로 투신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A씨는 곧장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B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다행히 의식을 회복해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다툼을 벌이다가 흉기로 B씨를 찌른 것으로 드러났다”며 “B씨가 건강을 회복하는 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준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