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도 좋아' 백진희, '인간 사이다' 변신… 강지환에 대적
'죽어도 좋아' 백진희, '인간 사이다' 변신… 강지환에 대적
  • 설소영 기자
  • 승인 2018.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 새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 백진희의 현장 스틸 컷. tvN
▲ KBS 새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 백진희의 현장 스틸 컷. tvN

백진희가 악덕 상사에게 전쟁을 선포하는 역대급 '인간 사이다'로 출격한다.

KBS 새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극본 임서라 연출 이은진 제작 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 측은 15일 백진희의 현장 스틸 컷을 공개했다. 안하무인 백진상 팀장(강지환)과 그를 개과천선 시키려는 이루다 대리(백진희)의 대환장 오피스 격전기를 담는다. 상사와 부하직원으로 호흡을 맞출 두 사람의 앙숙케미는 물론 직장인들 누구나 솔깃해할 이야기까지 공감대를 높일 예정이다.

극 중 백진희가 맡은 '멘탈 가출 직장인' 이루다는 백진상 팀장의 상상 초월 막말로 화병 게이지가 차곡차곡 쌓여 스트레스가 극에 달한 인물이다. 까다로운 원칙주의자를 상사로 둔 부하직원의 고난을 리얼하게 그려낼 그녀의 목표는 바로 상사 갱생시키기, 이에 막말원탑 강지환(백진상)의 만행에 대적할 화끈한 '인간 사이다' 백진희(이루다)의 활약이 더욱 주목되고 있다.
 
특히 공개된 첫 스틸 속 깔끔한 복장에 출근 준비를 완료한 백진희의 야무진 표정에선 남다른 에너지와 의지가 뿜어져 나오고 있다. 반면 가죽 재킷과 붉은 립스틱의 강렬한 비주얼, 이글이글 타오르는 눈빛의 사진도 함께 공개돼 그녀의 예사롭지 않은 변화를 예고, 호기심을 무한히 자극한다. 과연 진상 팀장과의 대결에서 어떤 스펙터클한 행동력을 보여줄지, 흥미진진한 사이를 예감케 한다.

대한민국 직장인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만한 죽이고 싶을 정도로 피하고 싶은 진상 상사 갱생과 판타스틱한 회사 생존기가 주 스토리이기에 뜨거운 관심과 응원을 부르고 있다.

강지환과 백진희 이외에도 공명(강준호), 박솔미(유시백), 류현경(최민주)과 그 외에도 탄탄한 연기력을 지닌 명품 배우들이 함께 하며 회사의 사장부터 상무, 본부장, 팀장, 과장, 대리, 계약직 사원으로 분해 살뜰한 재미와 공감을 이뤄낼 예정이다. 

'죽어도 좋아'은 '오늘의 탐정' 후속으로 오는 11월 7일 10시 방송된다.

설소영 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