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내년 축구 ·야구 선수 ‘모집 계획 없다’ 공식화
경찰청, 내년 축구 ·야구 선수 ‘모집 계획 없다’ 공식화
  • 연합뉴스
  • 승인 2018.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찰청


경찰청이 자체적으로 운영해오던 프로축구 아산 무궁화와 경찰야구단의 해체를 공식화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6일 “경찰청이 어제(15일) 공문을 보내와 ‘공고한 대로’ 올해부터 아산 선수를 모집하지 않겠다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경찰청이 당장 올해부터 프로야구 경찰야구단과 프로축구 신규 선수(의경) 선발을 중단하기로 한 가운데 이 사실을 뒤늦게 공식 통보한 것이다.

이는 프로축구연맹이 아산 선수의 모집 중단 과정에서 사전 협의를 하도록 한 협약을 무시한 것에 반발하자 경찰청이 뒤늦게 모양새를 갖추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프로연맹은 지난 2017년 1월 경찰대학, 아산시 등 3자가 체결한 아산구단 운영협약서에서 ‘협약을 계속 이행할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할 경우 사전에 3차 협의를 통해 설명해야 한다’는 사전 협의 규정을 넣었다.

경찰청이 선수 선발을 중단하면 아산은 전역자가 발생하는 내년 3월 단 14명의 선수만 남게 된다.

리그 최소 요건인 20명을 채울 수 없기 때문에 아산은 내년 시즌부터는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에 참가할 수 없다.

프로야구 퓨처스(2군) 리그에 참가 중인 경찰야구단 역시 선수가 충원되지 않으면 내년부터 정상적인 리그 참가가 어렵다.

경찰청이 선수를 뽑지 않으면 경찰 야구단엔 포수 2명, 외야수 3명, 내야수 6명, 투수 9명 등 20명 밖에 남지 않아 경기를 제대로 치를 수 없다.

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경찰 측이 선수 충원 이외의 다른 방법을 찾아보자고 하지만 아산이 올해 선수를 예정대로 뽑지 않으면 내년 리그 참가는 불가능하다”면서 경찰청의 선수 모집 중단 방침 철회를 거듭 요청했다.

연합뉴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