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고양 저유소 화재'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장 조사 예정
경찰, '고양 저유소 화재'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장 조사 예정
  • 박재구 기자
  • 승인 2018.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고양 저유소 화재’ 관련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장을 조사할 전망이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지사장 A씨에게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할 것을 통보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이르면 이날 오후 경찰 조사에 응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의 중요한 시설인 저유탱크가 풍등 하나로 인해 무방비 상태에서 폭발해 불이 난 만큼, 대한송유관공사측 과실 책임에 수사의 무게가 실리고있다.

경찰은 A씨를 비롯해 안전관리 책임자와 시설관리 책임자 등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차례로 조사를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번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가 없어 이들의 형사 입건이 가능할지, 법리적용 문제를 두고 수사팀도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송유관공사는 17년 전 민영화한 민간기업으로, 민간기업 소유의 시설에서 화재가 발생해 화재사고의 책임자와 피해자가 모두 대한송유관공사이기 때문이다.

한편 지난 7일 오전 10시56분께 고양시 덕양구 화전동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옥외탱크 14기 중 하나인 휘발유 탱크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저유소 뒤편 터널 공사 현장에서 B씨(27·스리랑카)가 날린 풍등이 휘발유 탱크옆 잔디에 추락하며 불이 붙어 저유소 폭발로 이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석유 260만ℓ가 불타 43억 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의정부=박재구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