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대 학생·교수·교직원, 학교정상화 위한 관선이사 파견 촉구
수원대 학생·교수·교직원, 학교정상화 위한 관선이사 파견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원대학교 학생과 교수, 교직원들이 학교정상화를 위한 관선이사 파견을 요구하는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홍완식기자
▲ 수원대학교 학생과 교수, 교직원들이 학교정상화를 위한 관선이사 파견을 요구하는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홍완식기자
수원대학교 학생과 교수, 교직원들이 학교정상화를 위한 관선이사 파견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대학노동조합 수원대지부와 수원대 교수협의회, 수원대 권리회복 민주학생운동 등은 22일 수원대 노조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단과 총장, 보직교수들의 비리와 비정상적인 학교운영으로 구성원들의 피해가 날로 쌓여가고 있다”며 “교육부는 오랫동안 총장을 제대로 감독ㆍ견제하지 못한 책임을 물어 학교법인 고운학원 이사 전원을 해임하고 조속히 관선이사를 파견해 수원대를 정상화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수원대가 각종 비리에 휩쌓인 이유는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재직한 이인수 전 총장과 그의 아내인 최서원 전 이사장, 법인 이사 등이 책임을 소홀히 하고 방임했기 때문”이라며 “이 전 총장 재직시절 학생들은 학교를 상대로 ‘등록금에 비해 교육환경이 열악하다’며 등록금 환불 소송을 제기해 승소 판결을 받았다. 이는 사법부마저도 이 전 총장과 고운학원의 부실운영을 인정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 수원대 학생ㆍ교수ㆍ교직원, 학교정상화 위한 관선이사 파견 촉구

전국대학노조 수원대지부에 따르면 학생들은 지난해 이 전 총장이 교비 횡령 등으로 재판을 받자 3천200여 명의 서명을 받아 엄벌을 요구하는 탄원서를 제출했으며, 지난 5월에는 교수협의회가 교비 횡령과 사립학교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 전 총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지난해 교육부 감사에서는 회계 등에서 또 다시 부정비리가 적발돼 이 전 총장을 파면하고 관련 교수와 직원들을 징계하도록 조치했다. 하지만 학교가 이 총장을 파면하는 대신 해임하고, 징계를 받아야 할 직원들을 오히려 승진시켰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아무 잘못 없는 수원대 학생들은 학교 측의 조직적인 현실 왜곡과 철저한 통제로 심각한 피해를 받고 있다”며 “이 순간에도 이 전 총장은 박진우 현 총장과 교수, 간부 교직원 등을 장악하며 학교 경영에 직ㆍ간접적으로 관여해 교육부의 처분에서 빠져나가기 위해 또 다른 불법을 저지르고 있다. 교육부의 조속한 관선이사 파견을 촉구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화성=박수철ㆍ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