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공기업 노조 "인천도 채용비리와 고용세습 전수조사해야"
인천시 공기업 노조 "인천도 채용비리와 고용세습 전수조사해야"
  • 김경희 기자
  • 승인 2018.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노총 전국공공노조연맹 인천본부가 인천시 산하 공기업과 구청 시설공단에 대해서도 채용 비리와 고용세습 의혹을 전수조사하라고 촉구했다.

인천도시공사·교통공사·관광공사 등 인천시 산하 공사·공단 노조는 23일 성명을 통해 “인천시 공기업과 출연기관, 각 구청 공기업과 출자 출연기관 전부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채용에 문제가 있다면 일벌백계하고 다시는 권력에 의한 고용세습이 뿌리내리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노조는 2011년 모 구청 시설공단이 7급 행정 담당자 1명을 채용할 때 동점자가 발생했는데도 재시험 없이 특정인을 채용했다며, 채용된 직원이 이 지역 유력 정치인의 사위와 친분이 있었다는 의혹을 하나의 사례로 제기했다.

또 모 구청 시설공단 이사장이 자격요건을 충족하지 못했지만 구의회는 “자격이 미흡하지만, 구청장이 임명하기 나름”이라며 조사를 마무리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인천시 산하 공기업 사장과 상임이사 자리도 낙하산으로 오는 사례가 관습처럼 이어지고 있다며, 인천시 간부 공무원이 공직생활을 마치고 공사·공단 고위 간부로 넘어오는 관행도 기득권의 변형된 고용세습이라고 주장했다.

이들 노조는 인천시 공기업 내 친인척 관계, 구청 공무원과 구청 시설공단 입사자 친인척 관계, 구의원·구청장·노조간부 친인척 관계 등을 모두 조사해 공기업 채용 비리를 뿌리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