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이욕조서 네살배기 아들 살해시도 40대 엄마 검거
간이욕조서 네살배기 아들 살해시도 40대 엄마 검거
  • 연합뉴스
  • 승인 2018.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편 신고로 검거…경찰 "피의자, 1년간 우울증 앓아"
4살배기 아들을 간이욕조에 넣고 살해하려던 40대 엄마가 남편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시흥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42)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23일 오전 11시 35분께 시흥시 자택 화장실에서 4살 아들을 간이욕조에 넣고 몸을 눌러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의 범행은 화장실 문을 열고 들어온 남편 B(43) 씨의 제지로 미수에 그쳤다.

B 씨는 곧바로 119에 신고해 아이를 병원으로 옮겼다.

아이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의 공조요청을 받은 경찰은 현장에 출동해 A 씨를 긴급체포했다.

A 씨는 지난 1년간 우울증을 앓아왔으며,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횡설수설하고 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는 남편의 도움을 받아 아이를 시댁에 맡긴 뒤 우울증 치료를 위해 병원을 가려고 준비하던 중 이런 일을 벌였다"라며 "자세한 사건 경위에 대해서는 더 조사를 해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