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유근 방송 해명한 'SBS스페셜' 측 "제대로 못 알려 유감"
송유근 방송 해명한 'SBS스페셜' 측 "제대로 못 알려 유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송유근 조작 방송 논란에 대해 'SBS스페셜' 측이 해명을 내놨다.
▲ 송유근 조작 방송 논란에 대해 'SBS스페셜' 측이 해명을 내놨다.
송유근씨의 방송이 조작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SBS스페셜' 측이 해명을 내놨다.

'SBS 스페셜' 측은 23일 복수의 매체를 통해 "송유근 씨가 세미나에 참석하기로 결정된 것은 방송 촬영 전이다. 이후 제작진이 학교 홍보팀 측에 촬영 협조 공문을 보냈고 허락을 받은 상태였다"고 밝혔다.

이어 "학교 홍보팀이 세미나 담당 교수에게 촬영에 대해 문의하자 '세미나를 취소하겠다'고 했다. 제작진은 '그렇다면 촬영하지 않겠으니 세미나 취소를 하지 말아달라'고 했지만, 취소가 결정됐다"며 "촬영하지 않겠다고 했는데도 세미나가 취소됐고 정확한 이유를 알 수 없어서 방송에 그렇게 전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방송 분량상 그 과정을 자세히 담지 못했다. 사실에 대해 제대로 알리지 못한 부분은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1일 'SBS 스페셜'에서는 송유근씨가 블랙홀 관련 저널 클럽에 참여를 신청했다가 행사 자체가 취소됐다는 메일을 받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방송 당시 내레이션으로 "알 수 없는 이유로 발표가 취소됐다"는 설명도 이어졌다.

한 누리꾼은 그러나 방송에 등장한 메일 내용을 근거로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화면에 등장한 메일에는 "SBS라는 방송사가 함께 와서 인터뷰를 한다는데 우린 그런 얘길 듣지 못했다. 예정에 없던 인터뷰를 우린 받아들일 수 없다"고 적혀 있다.

이 누리꾼은 "송유근이 학회 세미나를 자기 방송용으로 이용하려고 한 것인지, 정말 발표하고 싶은 블랙홀 연구성과가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주최 측에 알리지 않은건 분명 실례"라며 "sbs는 이런 정황을 숨기고 주최 측이 잘못해서 송유근이 피해 본 것인양 탈바꿈 해버렸다"고 지적해 논란이 일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