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힐링 & 뮤직페스티벌 in 여주 2018] 오색불빛 반짝이는 낭만의 밤… 음악이 흐르는 남한강 힐링 여행
[경기힐링 & 뮤직페스티벌 in 여주 2018] 오색불빛 반짝이는 낭만의 밤… 음악이 흐르는 남한강 힐링 여행
  • 류진동 기자
  • 승인 2018.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목 없음-1 사본.jpg
남한강의 가을밤을 배경으로 사흘간 펼쳐진 ‘경기힐링 & 뮤직페스티벌 in 여주2018’이 4만여 명의 캠퍼와 관광객들에게 잊지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경기일보와 여주세종문화재단이 주관하고 여주시와 경기관광공사가 주최한 올해 페스티벌은 10월12일부터 14일까지 여주 금은모래강변유원지에서 열렸다. 

콘서트는 물론 캠핑, 캠핑요리경연대회, 남한강가요제, 레저체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함께 진행해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페스티벌의 하이라이트인 콘서트는 이틀에 걸쳐 ‘록밴드콘서트’와 ‘7890콘서트’로 진행됐다. 

제목 없음-2 사본.JPG
페스티벌의 하이라이트인 콘서트는 이틀에 걸쳐 ‘록밴드콘서트’와 ‘7890콘서트’로 진행됐다. 12일 열린 록밴드콘서트에는 명실상부 국내 정상급 록밴드인 YB(윤도현밴드)와 마성의 밴드 자우림, 인디씬을 핫하게 달구고 있는 O.O.O(오오오)가 출연했다.

오오오는 ‘거짓말’, ‘나는 왜’, ‘눈이 마주쳤을 때’ 등으로 콘서트의 시작을 알렸고, 자우림은 ‘영원히 영원히’, ‘헤이헤이헤이’, ‘매직카펫라이드’ 등 10집 앨범 수록곡과 역대 히트곡 등으로 라이브의 정수를 보여줬다. YB는 ‘박하사탕’, ‘잊을께’, ‘나는 나비’, ‘담배가게 아가씨’ 등으로 객석을 흥분의 도가니로 물들였다. 

13일 열린 7890콘서트에는 무대 위의 악동 DJ DOC를 비롯해 명불허전 파워풀 보이스의 마야, 올해로 데뷔 28주년을 맞은 영원한 오빠 현진영, 혼성 어쿠스틱 밴드 IRANG(아이랑)이 무대에 올랐다. 현진영은 토끼춤으로 유명한 대표곡 ‘흐린 기억속의 그대’로 객석을 들썩이게 만들었고,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 출연해 불러 큰 화제를 모았던 ‘편지’를 불러 또다른 감동을 선사했다. 

제목 없음-3 사본.JPG
이어 무대에 오른 아이랑은 모모랜드의 ‘뿜뿜’과 ‘BAAM’, 레브벨벳의 ‘빨간 맛’, AOA의 ‘사뿐사뿐’을 메들리로 선보이며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마야와 DJ DOC의 무대에 분위기는 절정으로 치달았다. 마야는 이날 무대를 위해 리메이크한 ‘붉은노을’을 불러 관객들에게 뜨거운 함성을 받았고, DJ DOC는 특유의 입담과 노래로 객석을 압도했다. 

페스티벌의 대미는 화려한 불꽃놀이가 장식했다. 오후 9시부터 20여 분간 화려하게 터지는 불꽃에 관객들은 서로의 가족, 연인, 친구와 손을 잡으며 새로운 추억을 만들었다. 

제목 없음-4 사본.JPG

글_류진동·송시연기자  사진_조태형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