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3골 열세 뒤집고 6연속 WK리그 챔피언
현대제철, 3골 열세 뒤집고 6연속 WK리그 챔피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전 승리 후 승부차기 끝 경주 한수원 제압
▲ 여자축구 인천 현대제철 선수들이 5일 인천 남동경기장에서 열린 경주 한국수력원자력과의 현대제철 H CORE 2018 WK리그 챔피언결정전서 우승, 시상식을 가진 뒤 환호하고 있다.대한축구협회 제공
▲ 여자축구 인천 현대제철 선수들이 5일 인천 남동경기장에서 열린 경주 한국수력원자력과의 현대제철 H CORE 2018 WK리그 챔피언결정전서 우승, 시상식을 가진 뒤 환호하고 있다.대한축구협회 제공

여자축구 WK리그의 ‘절대강자’ 인천 현대제철이 대역전쇼를 펼치며 6년 연속 통합 챔피언에 올랐다.

현대제철은 5일 밤 인천 남동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제철 H CORE 2018 WK리그’ 경주 한국수력원자력과의 챔피언결정 2차 홈 경기서 정규시간 3골을 몰아넣으며 3대0으로 리드, 지난 2일 원정 1차전 0대3 완패를 만회하며 1ㆍ2차전 합계 3대3 동률에 성공했다.

이어 돌입한 연장전에서 한 골씩 주고받으면서 승부를 가리지 못한 현대제철은 결국 승부차기에서 골키퍼 김정미의 선방 덕에 3대1 승리를 거두고 6년 연속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을 석권하는 통합 챔피언에 등극했다.

정규리그 1위 현대제철은 1차전서 예상 밖 완패로 연속 우승이 어려울 전망이었으나, 이날 극적인 3대0 승리를 거두며 대반전의 서막을 알렸다.

경기 초반 현대제철은 한국수력원자력의 강한 압박에 시달리다가 전반 추가시간 골문을 열었다.

이영주의 날카로운 크로스가 이소담, 따이스를 거쳐 골지역 왼쪽으로 흐르자 장슬기가 침착하게 왼발로 차넣어 득점에 시동을 걸었다.

전반을 1대0으로 마친 현대제철은 후반 5분엔 따이스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정설빈이 성공시켜 2대0으로 달아났다.

1ㆍ2차전 합계 2대3으로 따라붙은 현대제철에 3번째 골이 반드시 필요했으나, 후반 45분이 모두 흐르고 추가시간도 거의 소진할 때까지 3번째 골은 터지지 않았다.

추가시간 5분이 다 지났을 때 거짓말 처럼 한국수력원자력 박예은의 핸들링 반칙으로 다시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정설빈이 이를 성공시켜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전세를 반전시킨 현대제철은 연장 전반 8분 장슬기의 헤딩 연결을 따이스가 가볍게 차넣어 우승을 눈앞에 두는 듯 했다.

그러나 패색이 짙던 한국수력원자력도 연장 후반 종료직전 현대제철 김혜리의 핸들링으로 얻은 페널티킥을 성공해 결국 승부차기까지 이어지는 명승부를 연출했다.

현대제철은 승부차기에서 골키퍼 김정미가 상대 두 번째 키커 김혜인, 세 번째 키커 이네스의 슛을 연달아 막아내는 선방쇼를 펼쳐 팀에 우승을 안겼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