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서유정, 남편에 "41살 임신, 쉽지 않다"
'아내의 맛' 서유정, 남편에 "41살 임신, 쉽지 않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TV조선
▲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TV조선
배우 서유정이 남편 정현진에게 임신 고충을 털어놨다.

지난 6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서유정 정형진 부부가 1박 2일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서유정은 남편과 저녁 식사를 하며 임신에 대해 말했다. 서유정은 "하루에도 몇 번씩 고민한다. 낳고 싶지 않은 게 아니라 내가 정말 좋은 부모가 될 준비가 된 건지 걱정이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리고 내 나이가 41살이다. 아기를 갖고 싶다고 쉽게 가질 수 없는 나이다. 정말 선택받은 사람만 임신하는 것 같다"고 했다.

이에 남편 정형진은 "결혼하기 전에도 똑같은 고민을 했다. 매일 '과연 결혼 잘 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 그런데 막상 하고 보니 결혼만큼 세상에서 제일 쉬운 게 없더라. 결혼을 후회하지 않는다. 임신도 똑같을 것이다"고 다독였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