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계 ‘종합-전문’ 칸막이 43년만에 해제
건설업계 ‘종합-전문’ 칸막이 43년만에 해제
  • 권혁준 기자
  • 승인 2018.11.08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사정, 생산구조 혁신 합의
2021년부터 ‘무한 경쟁’ 돌입
건설업계의 종합건설과 전문건설의 칸막이식 업역 규제가 45년 만에 해제돼 종합과 전문 간에 무한 경쟁의 신호탄이 올랐다.

아울러 건설업계의 복잡한 업종체계도 개편되고 자본금 등 건설사 등록기준도 대폭 완화한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유주현 대한건설협회장, 김영윤 대한전문건설협회장은 7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건설 생산구조혁신 로드맵’에 합의하는 건설산업 생산구조 혁신 노사정 선언식을 열었다.

선언식에는 진병준 한국노총 건설산업노동조합 위원장과 김금철 민주노총 건설산업노동조합연맹 사무처장, 이복남 건설산업 혁신위원장(서울대 교수) 등도 참가했다.

이날 합의에 따라 1976년 도입돼 종합 건설기업과 전문 건설사의 시공자격을 엄격히 제한한 건설업역 규제가 오는 2021년부터 단계적으로 폐지된다.

업역 규제 폐지는 2년간의 유예기간을 거쳐 2021년 공공공사부터 시작해 2022년 민간공사로 확대된다.

영세 기업을 보호하기 위해 전문건설회사 간 컨소시엄의 종합공사 도급과 종합건설기업의 2억 원 미만 전문공사 도급, 10억 원 미만 공사의 종합 간 하도급 등은 2024년부터 허용된다.

복잡한 업종체계도 내년에는 시설물유지관리업 등 다른 업종과 분쟁이 잦거나 전문성이 낮은 업종을 중심으로 통폐합 등 개편한다. 현재 종합은 토목과 건축, 토목건축, 산업·환경정비, 조경 등 5개 업종으로 나뉘고 전문은 실내건축과 토공, 석공 등 29개로 세분화돼 있다.

또 2020년에는 29개 전문 업종을 통합해 대업종화하는 것을 골자로 중장기 건설업종 개편이 추진된다.

건설업체가 어떤 분야에서 전문성을 쌓았는지 소비자가 확인할 수 있도록 건설사의 세부 실적과 기술자 정보 등을 공개하는 ‘주력분야 공시제’가 2021년 도입된다.

이와 함께 외국에 비해 지나치게 높은 자본금 요건을 단계적으로 낮춰 2020년까지 현재의 50% 수준으로 하향할 방침이다.

동시에 전문인력을 육성하기 위해 등록기준에 기술자의 건설현장 근무 이력 등을 추가할 예정이다.

권혁준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