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켈리 역투+로맥 멀티포' SK, 두산 7-2 제압…KS 2승 1패
'켈리 역투+로맥 멀티포' SK, 두산 7-2 제압…KS 2승 1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두산 한국시리즈 3차전. 1회말 1사 1,2루에서 SK 로맥이 3점 홈런 후 한동민의 축하를 받고 있다.연합뉴스
▲ 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두산 한국시리즈 3차전. 1회말 1사 1,2루에서 SK 로맥이 3점 홈런 후 한동민의 축하를 받고 있다.연합뉴스

SK 와이번스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KSㆍ7전 4승제) 3차전에서 두산 베어스를 제압하고 시리즈 우위를 점했다.

SK는 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KS 3차전에서 ‘두산 킬러’ 메릴 켈리의 7이닝 2실점 역투와 제이미 로맥의 멀티 홈런을 앞세워 두산을 7대2로 꺾었다.

이로써 SK는 시리즈 전적 2승 1패를 기록하며 8년 만의 정상탈환에 한 걸음 더 나아갔다.

이날 선발로 등판한 켈리는 7이닝동안 4안타, 2볼넷을 내주며 2실점(무자책)으로 승리투수가 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초반 SK가 로맥의 홈런포로 포문을 열었다.

SK는 1회말 김강민의 볼넷과 한동민의 우전안타로 만든 1사 1,2루 기회에서 타석에 선 로맥이 두산 선발 이용찬의 실투를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스리런포로 3대0으로 앞서나갔다.

이어 2회말 2사 1,3루에서 한동민의 1타점 적시타로 점수를 추가한 SK는 5회초 수비실책이 겹치며 2점을 내줬다.

하지만 SK는 8회 로맥이 선두타자 솔로홈런을 때려내며 1점을 더 보탠 후 후속 이재원이 무사 1루에서 바뀐 투수 김승회로부터 2점 홈런을 뽑아내며 7대2를 만들며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이후 SK는 9회 마무리로 올라온 정영일이 정수빈을 좌익수 라인드라이브 아웃으로 처리하며 결국 5점차 승리로 경기를 매조졌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