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도 좋아' 강지환X백진희, 예측 불가 전개…1시간 '순삭'
'죽어도 좋아' 강지환X백진희, 예측 불가 전개…1시간 '순삭'
  • 설소영 기자
  • 승인 2018.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 2TV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 방송 캡처. KBS
▲ KBS 2TV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 방송 캡처. KBS

강지환 백진희가 현실감 넘치는 오피스물을 보여줬다.

지난 7일 첫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극본 임서라 연출 이은진, 최윤석 제작 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에서는 온갖 막말로 부하직원들을 괴롭히는 역대급 악덕상사 백진상(강지환)과 이에 대항하는 불도저 대리 이루다(백진희)의 뜨거운 오피스 열전부터 현실감 넘치는 캐릭터들과 싱크로율 100% 자랑했다. 특히 생동감 넘치는 연출력까지 한 순간도 놓칠 수 없는 매력을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1시간을 '순삭'시켰다.

안하무인한 성격으로 악명 높은 'MW치킨'의 마케팅팀 팀장 백진상을 필두로 그의 예민함에 이리저리 치이는 평범한 대리 이루다와 마케팅팀의 하루가 시작됐다. 마케팅 팀에서 야심차게 준비한 '신메뉴 시식회'에서 비상사태가 발생, 전 직원의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이에 백진상은 마케팅 팀 직원들의 잘못을 한 명 한 명 따지며 시시비비를 가렸고, 심지어 자신은 아무 잘못 없다며 발까지 빼는 역대급 밉상으로 이루다의 분노를 본격적으로 터뜨렸다.

그는 사내 회식자리에서 얼큰하게 취한 뒤, 인사불성인 상태로 차도에 뛰어들며 교통사고를 당했다. 다소 충격적인 전개로 첫 회부터 심상치 않은 사건의 시작을 알린 것. 반면 이루다는 그의 죽음을 목격한 이후부터 알 수 없는 이유로 백진상이 죽은 11월 7일이 무한 반복되는 타임루프에 걸렸다. 살벌하게 죽는 그를 본 이루다는 지긋지긋한 타임루프를 끝내기 위해 백진상의 죽음을 막기로 결심했지만 나서면 나설수록 백진상은 더욱 버라이어티하게 죽음을 맞이했다.

이 같은 악덕상사 진상의 죽음과 루다의 코믹한 고군분투는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떠올려 봤을 현실 속 판타지를 기발한 상상력으로 실현, 왠지 모를 통쾌한 웃음과 대리만족을 선사하며 유쾌 살벌한 오피스 라이프의 본격 서막을 열었다.

'죽어도 좋아' 3, 4회는 오늘(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