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라 G-시티’ 공개토론회… 인천시 “숙박타운화 불용”
‘청라 G-시티’ 공개토론회… 인천시 “숙박타운화 불용”
  • 이민수 기자
  • 승인 2018.11.09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와 청라주민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청라 G-시티’ 문제 해결을 위한 공개토론회가 8일 청라총연합회 어울마루 카페에서 열렸다.

청라 주민의 입장을 전달하고자 토론자로 나선 배석희 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 회장은 “생활형숙박시설을 최소화하겠다는 시행사의 해결방안이 나왔고 LH도 학교용지 및 건축비를 지원할 수 있다는 의사를 밝힌 상황”이라며 “이제 이에 대한 논의보다는 업무단지에 집중할 때”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허종식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생활형숙박시설에 대한 구체적인 제안서를 아직도 받지 못했고 이 부분이 해결되지 않는 한 시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며 시의 단호한 입장을 전달했다.

한편, 시와 인천경제청, LH(한국토지주택공사), 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 관계자가 참여한 이날 토론회는 G-시티 사업을 시행하는 JK미래측 관계자가 빠진 채 진행돼 반쪽짜리 토론회라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이민수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