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효율성 큰 경원선 조기 복원”
이재명 지사 “효율성 큰 경원선 조기 복원”
  • 최현호 기자
  • 승인 2018.11.09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의선 만큼 중요… 관심 갖고 노력” 도정 답변서 밝혀
접경지 관광거점 등 남북평화시대 발전방안 마련 강조

제목 없음-1 사본.JPG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남북평화교류협력 시대에 발맞춰 경원선 조기 복구를 약속했다.

이 지사는 8일 경기도의회 제332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 도정질의에서 “경기도 입장에서 경원선 복원이 경의선만큼 중요하다. 경기도가 관심을 두고 조기 복구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이 같은 뜻을 밝혔다.

이날 유상호 의원(민주당ㆍ연천)은 “경원선 북부지역인 연천ㆍ동두천ㆍ포천 등은 앞서 각종 규제 탓에 많은 불이익을 받아왔다”면서 “H형 신경제구상으로 발표된 경의선축과 동해선축을 제외한 경원선축의 주민들은 앞으로도 계속 소외되고 또 역차별을 받는 것은 아닌지 불만의 목소리가 들려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유 의원은 이 지사에게 경원선축 접경지역에 경기도 차원의 어떤 정책과 비전을 가졌는지 질의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남북 간 철도와 관련 주요의제가 있는데 경의선, 동해선, 경원선이 있다. 정부발표 시 남북합의사항에서 동해선과 경의선만 있고 경원선이 빠져 정부 고위 관계자를 통해 연유를 파악했다”며 “경원선이 이미 예산 편성이 돼 있고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서 담을 필요가 없었다고 했다. 안 하겠다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개인적으로도 동해선과 경원선의 효율성을 따졌을 때 경원선의 효율성이 더 크다고 본다. 물류의 흐름을 보면 부산ㆍ영남지역에서 동해선을 타고 북한과 시베리아를 잇지만, 대한민국 수도권 중심인 경기도가 시베리아 연결을 위한 경원선의 비용이 더 적을 수 있다”며 “건설비용도 그렇고 복구비용도 마련돼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 지사는 “경기북부지역이 지난 반세기 동안 국가 안보를 위해 특별한 희생을 치렀다”며 “공정함에 대한 가치가 관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희생한 지역이 보상을 받지 못하는 부분에 대한 시정과 정책 제정 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의 지원을 예고했다.

이와 함께 이 지사는 “도는 시ㆍ군, 경기연구원과 협업해 남북평화협력시대 발전방안 마련을 추진 중”이라며 “경원선축 등 접경지역의 한반도 관광 거점 역할, 경원선축 통일경제특구조성, 대북농업 전초기지 구축, 동두천ㆍ연천 경원선 전철 연장, 연천ㆍ파주 생태보존 관광지구 등을 계획 중이다”라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