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전통시장 화재공제 가입율 저조…화재 시 큰피해 우려
인천 전통시장 화재공제 가입율 저조…화재 시 큰피해 우려
  • 이관우 기자
  • 승인 2018.11.09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시장의 사회재난 안전망 구축을 위해 정부가 시행 중인 ‘전통시장 화재공제사업’이 상인들에게 외면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이 지난해 1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전통시장 화재공제사업’은 상인들이 공제기금을 마련하고, 정부가 사업비를 지원하는 제도이다.

8일 소진공 등에 따르면 인천지역 전통시장 1만587개 점포 가운데 화재공제에 가입한 점포는 지난 9월 말 기준 479개로 4.42%에 그쳤다.

최근 5년(2013~2017년)간 인천소방안전본부에 접수된 전통시장 화재 발생 건수는 19건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화재발화 원인의 절반 이상이 누전, 과부하, 케이블 손상 등 전기적 요인이었다.

이처럼 전통시장에선 전기안전 시설 노후화 등에 따른 화재발생으로 인명·재산 피해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지만 안전장치는 미흡한 실정이다.

남동구 모래네 시장에서 과일가게를 운영하는 A씨(65)는 “경기가 좋아 장사라도 잘되면 화재공제 가입을 누가 꺼려 하겠냐”라며 “하루 벌이도 힘든 상황인 시장 상인들이 10만원에서 많게는 30만원인 화재보험비를 지불하기에는 부담이 크다”고 토로했다.

이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관계자는 “전통시장 대부분이 20년 이상 노후된 건물에 빽빽하게 밀집돼 있어 화재가 발생하면 대규모 인명·재산 피해로 이어질 수 있어 안전장치가 있어야 한다“며 ”화재공제제도가 전통시장 상인들의 안전망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하고 가입을 독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관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