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 국회 외통위 자동상정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 국회 외통위 자동상정
  • 김재민 기자
  • 승인 2018.11.09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간사 협의는 무산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이 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자동상정됐다.

외통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정부의 내년도 예산안과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을 함께 상정했다.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은 지난 9월 11일 국회에 제출됐으며, 국회법에 따라 법률안 이외의 의안은 위원회에 회부된 날로부터 20일이 지나면 상정이 가능하다.

또한 국회법은 ‘이 기간(20일)이 지난 후 30일이 지난 날 이후 처음으로 개회하는 위원회에 상정된 본다’고 규정,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은 지난달 30일 기준으로 자동상정 요건을 갖춘 바 있다.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은 여야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자동상정 절차를 밟았다. 여야는 이날 오전에도 예산안과 비준동의안 분리 심사를 논의했지만 합의에 이루지 못했다.

자유한국당 정양석 간사는 회의에서 “오늘 아침 여야 간사 회의를 갖고 비준동의안과 예산안을 분리해 각각 심도 있게 논의하는 것이 어떠냐는 의견을 냈지만,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고 말했다.

당초 외통위는 지난 9월 13일 전체회의에서 여야 간사 간 협의를 통해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을 상정하려 했지만,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반발로 무산됐었다.

이날 전체회의에 상정된 비준동의안은 자동으로 법안심사소위원회에 부의돼 심의 절차를 밟게 된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