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원, 환경부 장관 장기 공석에 "환경부 예산 전부 삭감되도 좋은가"
김성원, 환경부 장관 장기 공석에 "환경부 예산 전부 삭감되도 좋은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유한국당 김성원 국회의원(동두천 연천)1-보도자료용사진
▲ 자유한국당 김성원 국회의원(동두천 연천)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동두천·연천)은 8일 환경부 장관 장기 공석 사태를 강하게 성토하며 “환경부 예산이 다 삭감되도 좋은가. 이건 말도 안 되는 것”이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박천규 환경부 차관에게 김은경 환경부 장관의 장기 병가와 관련, “장관없이 국정감사를 했는데 내년도 예산 심의를 하는 데도 (장관이) 나오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질타했다.

김 의원은 “살다 살다 이렇게 무책임한 장관은 처음본다”며 “우리 보좌관들을 통해 (전례를) 찾아봤지만 이런 경우는 한 번도 없었다”라고 쏘아붙였다.

이에 박 차관은 “(김 장관이) 심장이 불규칙하게 뛴다고 했다. 충분히 많이 아프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고, 김 의원은 “정말 할말이 없다”고 탄식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환경부 장관 내정 당시 환경정책평가연구원장이었던 조명래 장관 후보자의 사표가 국감 직전에 수리된 것을 지적하며 강력 비판했다. 그는 “자기 살자고 사표를 제출한 조 장관도 문제”라며 “지금 정부가 엉망이 되고 있다”고 성토했다.

김재민·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