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원 건교위 부위원장, ‘건설공사 선진화 5대 혁신정책’ 제안
김명원 건교위 부위원장, ‘건설공사 선진화 5대 혁신정책’ 제안
  • 최현호 기자
  • 승인 2018.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81108_김명원 의원, 도정질문_건설산업 전반의 개선책 도출

경기도의회 김명원 건설교통위원회 부위원장(민주당ㆍ부천6)은 지난 7일 제332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도정질문을 통해 표준시장단가 적용 논란 및 건설현장의 안전 문제 등 건설산업 전반에 관한 제도 개선에 대해 대안을 제시했다. 이를 통해 김 부위원장은 이재명 도지사의 긍정적 답변을 이끌어냈다.

김 부위원장은 도정질문 첫 주제로 최근 이슈가 된 표준시장단가 적용에 대해 언급하며 “불법다단계 하도급 탓에 건설근로자들은 중간에서 임금을 착취당하고 있다”며 “불법외국인 근로자이다 보니 어디 하소연할 수 없다”며 불법 다단계 하도급구조의 타파를 주문했다.

이어 김 부위원장은 “과도한 저가 낙찰로 말미암은 공사비 부족으로 건설현장의 안전이 보장받지 못하고 있으며, 청년들은 건설현장에 취직하는 것을 꺼리게 된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미국 건설업의 ‘프리베일링 웨이지(Prevailing wage)’ 제도를 소개하고 ‘적정임금제’ 도입에 대해서도 강하게 주장했다.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 김 의원은 주계약자 공동도급 및 직접시공 의무화, 시중 노임단가(기본급) 이상을 지급하는 적정임금제, 경기도 표준근로계약서 도입, 전자카드 도입, 대금지급확인시스템을 통한 건설근로자 임금 직접 지급 등을 제안했다. 이에 이재명 도지사는 대체로 수긍하며 적극적으로 도입하겠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김 부위원장은 경기도 건설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건설공사 선진화 5대 혁신정책’을 제안했다.

이 지사는 김 부위원장이 제시한 ▲불법 다단계 하도급 근절 ▲건설현장근로자 적정임금제(시중 노임단가 이상) 지급 ▲부실시공 근절 ▲안전시설 확충을 통한 안전한 공사현장 조성 ▲적정공사비 확보 등 다섯 가지 정책제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