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과원, 9일 양주서 ‘섬유기업인과 함께하는 성과확산 컨퍼런스’ 개최
경과원, 9일 양주서 ‘섬유기업인과 함께하는 성과확산 컨퍼런스’ 개최
  • 최현호 기자
  • 승인 2018.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9일 양주시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컨벤션홀에서 ‘2018년도 경기도 섬유기업인과 함께하는 성과확산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섬유소재연구원, 경기섬유산업연합회 등 도내 섬유산업 지원기관이 공동 주관한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열리는 이번 성과확산 컨퍼런스는 경기도 섬유ㆍ패션 지원사업의 성과를 공유하고, 올해 9월 지정된 ‘양주ㆍ포천ㆍ동두천시(양포동) 섬유ㆍ가죽ㆍ패션 산업특구’를 발판으로 경기도 섬유산업의 미래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자리로 꾸며진다.

우선 행사장 내에는 도내 섬유산업 지원기관들의 그간의 성과를 직접 눈으로 살피고 체험할 수 있는 전시 부스가 4가지 주제로 구축된다.

전시 주제는 ▲마케팅 분야(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스마트섬유 분야(한국생산기술연구원) ▲R&D 지원 분야(한국섬유소재연구원) ▲교육ㆍ네트워크 분야(경기섬유산업연합회)다. 경기도 섬유패션 지원사업으로 개발된 신소재ㆍ친환경 소재 원단 및 의류 시제품 등을 공개하고 홍보할 예정이다.

아울러 ‘한-독 스마트텍스트로닉스 센터’의 지능형 전자섬유 개발제품도 만나볼 수 있다. 또 행사장 밖 로비에는 소비자의 요구를 반영, 현장에서 의류 제작ㆍ판매할 수 있는 미래형 의류 제조시스템인 ‘스토어팩토리(미래패션공작소)’가 설치된다.

도는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스토어팩토리를 통한 3D 보디 스캔 및 의류 샘플 제작 체험 기회를 제공해 4차 산업혁명 시대 속 경기도 섬유산업의 비전과 기술력을 동시에 전달할 계획이다.

마지막 순서로 도내 섬유기업인을 위한 세미나가 열린다. 숭실대학교 김주용 교수(유기 신소재 파이버공학과)를 초청, ‘전자섬유를 활용한 스마트 의류’라는 주제로 섬유산업이 나아가야 할 미래를 다양한 사례와 함께 공유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섬유사업팀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가 섬유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많은 섬유기업인과 함께 공유하고자 한다”며 “경기북부의 숙원이었던 양포동 섬유ㆍ가죽ㆍ패션 산업특구 지정을 발판삼아 앞으로도 섬유산업의 부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