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미나 "김종민, 확신 없는 것 같아"…왜?
황미나 "김종민, 확신 없는 것 같아"…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조선 '연애의 맛' 방송 캡처. TV조선
▲ TV조선 '연애의 맛' 방송 캡처. TV조선
'연애의 맛' 황미나가 김종민에게 속내를 토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서는 100일 공개연애 계약 종료를 앞두고 김종민과 황미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황미나는 김종민에게 "생일상을 해주고 나서, 오빠(김종민)가 나를 별로 안 좋아하는 것처럼 느껴졌다. 고맙다고도 하고, 미안하다고도 했다. 그 말이 너무 속상했다"라며 "'나는 너를 이렇게까지 생각 안 하는데, 왜 이렇게까지 해주냐'는 뜻으로 들렸다"고 털어놨다.

황미나는 "오빠가 나를 별로 안 좋아하고, 방송이니까 적당히 하는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내가 너무 상처받을 것 같으니까 나도 그냥 적당히만 하면 되고, 진심을 담아서 하지는 말아야겠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김종민은 "오해가 있는 것 같다. 나는 그런 의미로 한 건 아니다. 그저 '너를 힘들게 한 건 아닌가'라는 생각에서 한 말"이라고 밝혔다.

황미나는 "오빠의 마음에 대한 확신이 없는 것 같다"고 눈물을 보였다. 김종민은 "말이 너무 어렵다. 오해가 생길 수 있어서 나는 말을 아끼려고 한다. 괜히 너한테 상처가 되면 안 된다"고 말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