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영지, 하현우 노래에 "꺼야겠다…너무 커"
허영지, 하현우 노래에 "꺼야겠다…너무 커"
  • 설소영 기자
  • 승인 2018.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N '엄마 나 왔어' 방송 캡처. tvN
▲ tvN '엄마 나 왔어' 방송 캡처. tvN
가수 허영지가 하현우의 노래에 당황했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엄마 나 왔어'에는 허영지가 부모님 카페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허영지는 부모님이 운영하는 카페를 찾았다. 허영지는 "부모님이 6년 동안 카페를 운영했는데 최근 안식년을 위해 카페도 접었다"고 말했다.

이어 카페 안에는 하현우의 노래가 흘러나왔다. 허영지는 급하게 "노래 꺼야겠다"고 달렸다. 허영지는 급하게 노래를 끈 이유에 대해 "노래가 너무 커서 그랬다"고 변명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