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정수빈 역전 투런포로 1-2 역전패...시리즈 2승 2패 원점
SK, 정수빈 역전 투런포로 1-2 역전패...시리즈 2승 2패 원점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8.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8회초 SK 산체스가 교체되고 있다.연합뉴스
▲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8회초 SK 산체스가 교체되고 있다. 연합뉴스

SK 와이번스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KSㆍ7전 4승제) 4차전에서 두산 베어스에 역전패 당하며 시리즈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SK는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KS 4차전에서 정수빈에 역전 투런포를 허용하며 1대2로 졌다.

이로써 SK는 시리즈 전적 2승 2패를 기록하며 내일 KS 5차전에서 마지막 홈경기를 치르게 됐다.

이날 선발로 등판한 김광현은 6이닝동안 6피안타 4삼진으로 무실점하며 에이스의 면모를 과시했지만 믿었던 앙헬 산체스가 2점 홈런을 맞아 아쉬움을 더했다.

SK가 선제 포문을 열었다.

3회말 김성현의 볼넷과 박승욱의 희생번트로 만든 1사 2루에서 김강민이 두산 선발 조쉬 린드블럼을 공략해 만든 우전 안타로 1대0으로 앞서나갔다.

이후 김광현의 호투로 득점을 내지 못한 두산 타선이 8회 극적인 반전을 이뤘다.

두산은 8회초 1사 1루에서 정수빈이 산체스의 시속 152㎞ 직구를 그대로 잡아당겨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을 터트리며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SK 타선이 반격의 기회를 노렸지만

린드블럼의 뒤를 이어 8회부터 마운드에 오른 함덕주에 안타 1개를 뽑아내는데 그치며 1점차 패배를 당했다.

이광희 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