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잡는 미세먼지 못살겠다”…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들, 시장 직속 ‘민관 전담팀’ 구성 촉구
“사람잡는 미세먼지 못살겠다”…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들, 시장 직속 ‘민관 전담팀’ 구성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환경관련 시민단체들이 시장 직속의 미세먼지 대책 민관 전담팀(TF)을 구성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카톨릭환경연대·인천녹색소비자연대·인천녹색연합·인천환경운동연합 등 4개 시민사회단체는 12일 “미세먼지 문제를 재난으로 선언하고 인천시장 직속의 미세먼지 대책 민관 TF를 구성하라”고 주장했다.

현재 설치된 미세먼지 민관대책위원회와 담당부서만으론 미세먼지 해결에 한계가 있단 이유에서다.

이들 단체는 성명에서 “지난 7일 수도권에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가 내려졌고, 또 이번 겨울은 미세먼지 농도가 짙은 날이 잦을 것이라는 예보도 이어져 시민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며 “인천은 대기오염물질을 유발하는 발전소·항만·공항·수도권매립지와 각종 공장이 있는 만큼 관계기관과의 협업과 적극적인 대응체계가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담당 부서 외에도 교통·도시개발·항만 등 타 부서와 발전소·항만공사·공항공사·매립지공사 등 중앙정부 기관이 참여하는 민관 TF를 구성해 실행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천시는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총 4천486억원을 들여 미세먼지 농도를 줄이는 ‘2020 미세먼지 저감 종합대책’을 시행 중이다.

하지만, 2016년 대비 지난해에는 미세먼지 하루평균 농도를 초과하는 일수는 오히려 늘었다.

이들 단체는 “효과적인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선 실효성 있는 논의구조를 갖추는 것이 필요하다”며 “진행사항과 정책에 대한 효과를 수치화해 시민들에게 정기적으로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일반적인 방식으로 미세먼지 해결방안을 모색한다면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지 못할 것”이라며 “시에선 미세먼지 문제 해결의 시급성을 고려해 조속한 응답을 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김준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