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남동공단 세일전자 화재사건 관련 피의자 10명 기소
검찰, 남동공단 세일전자 화재사건 관련 피의자 10명 기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로자 9명이 숨지고 5명이 다친 인천 남동공단 화재 사고와 관련, 소방 설비 유지·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은 혐의로 세일전자 대표와 소방점검업체 대표 등 10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 형사3부(정진웅 부장검사)는 업무상과실치사·상 등 혐의로 세일전자 대표 A씨(60)와 민간 소방시설관리업체 대표 B씨(49) 등 4명을 구속기소했다고 12일 밝혔다.

검찰은 또 화재 당시 복합수신기를 고의로 꺼 경보기가 울리지 않도록 한 혐의의 경비업체 소속 경비원 C씨(57) 등 6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A씨 등은 지난 8월 21일 오후 3시 42분께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세일전자 공장 4층에서 발생한 화재로 근로자 9명을 숨지게 하고 5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세일전자는 화재 발생 전에도 공장 4층 천장에서 누수와 결로 현상이 발생했는데도 그대로 방치하고, 외부 경비업체 소속 경비원들에게 비상벨이 울리면 경보기와 연결된 복합수신기를 끄라고 지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세일전자가 화재 발생 2개월 전 민간 소방시설관리업체에 맡겨 진행한 소방종합정밀 점검도 부실하게 진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통상 건물 규모로 봤을 때 최소 4명이 소방점검을 해야 하는데 무자격자 2명이 포함된 3명만 점검에 투입됐고, 불이 난 4층에서는 단 1건의 지적사항도 나오지 않았다.

검찰 관계자는 “현행법상 소방시설 자체 점검 결과를 허위로 보고하면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만 규정돼 있어 처벌 강화를 위한 제도 개선을 건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