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심불량 대형 식품제조업체 무더기 적발
양심불량 대형 식품제조업체 무더기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특사경, 유통기한 지난 원료 사용·보관기준 위반 등 22곳 덜미


유통기한이 지난 원료를 사용하는 등 소비자의 눈을 속여온 대형 식품제조업체들이 경기도 단속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12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달 15∼26일 도내 대형 식품제조업체 116곳과 대형 마트에 납품하는 위탁업소 59곳 등 175곳을 단속해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22곳을 적발했다.

적발된 업소는 ▲유통기한 경과 원료사용 2곳 ▲식품 보관기준 위반 2곳 ▲식품 등 허위표시 2곳 ▲영업장 변경 미신고 3곳 ▲표시기준 위반 6곳 ▲위생적인 취급 기준 위반 2곳 ▲기타 5곳 등이다.

광주시에 있는 A 업체는 유통기한이 한 달이나 지난 중국산 원료로 유기농 옥수수수염 차를 제조하다가 적발됐다. 또 유명 식품업체 위탁을 받아 과자를 제조하는 여주의 B 업체는 냉동상태(-18℃ 이하)에서 보관해야 하는 원료를 20일간 냉장 보관하다가 덜미를 잡혔다. 대형 마트와 편의점에 식품을 납품하는 남양주 소재 C 업체는 아로니아 농축분말을, 포천의 D 업체는 뻥튀기 과자를 다른 업체가 생산하도록 한 뒤 자사가 제조한 것처럼 표시하다 도 단속에 적발됐다.

이와 함께 고급 과자를 제조해 가맹점 등에서 판매하는 파주시 소재 E 업소는 주문량이 많아지자, 다른 제조업체 제품을 자사 제품으로 둔갑시켜 가맹점에서 판매하다가 단속에 걸렸다.

도 관계자는 “적발된 업체들을 대상으로 추가 조사한 뒤 행정처분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1.JPG
▲ 유통기한이 지난 원료사용 및 제조원 허위표지 등을 일삼은 도내 대형 식품제조업체 22개소를 적발한 경기도 특사경이 10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압수품을 공개하고 있다. 김시범기자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