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판교점 몰카 범죄 또 발생
현대백화점 판교점 몰카 범죄 또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 男 검거… 대책 마련 시급

2년 전 의류매장 직원이 탈의실을 이용하는 손님을 몰래 촬영하는 사건이 발생했던 현대백화점 판교점에서 또다시 ‘몰카 범죄’가 발생했다. 이에 몰래 카메라 범죄에 대한 백화점 측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분당경찰서는 백화점을 방문한 30대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로 20대 남성 A씨를 검거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과 현대백화점 판교점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1일 오후 3시40분께 4층 의류매장 옆에 서 있던 B씨(여)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씨를 뒤따라오던 일행 C씨에 의해 덜미를 붙잡혔다.

B씨는 이 자리에서 A씨의 휴대전화를 빼앗아 화장실로 들어간 뒤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B씨는 자신의 사진뿐만 아니라 다른 여성의 신체 사진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백화점 판교점에서 ‘몰카 범죄’가 발생했다는 이야기가 성남지역 일부 커뮤니티에 전해지면서 백화점을 방문하는 이들의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커뮤니티에 글을 올린 한 네티즌은 “소름이 끼친다. 사람 많은 곳에서 대범했다면 초범은 아닐 것 같다”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엘리베이터를 타거나 에스컬레이터에서 스치는 건 예사로 여겼는데 무섭다”고 글을 적었다.

앞서 지난 2016년 현대백화점 판교점에는 의류매장에서 근무하던 30대 남성이 의류매장 탈의실에서 여성 손님이 옷 갈아입는 장면을 자신의 휴대전화로 동영상을 촬영한 사건이 발생했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피팅룸, 화장실 등 몰래카메라 우려 지역에 주 1회 이상 탐지기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면서 “몰래 촬영과 관련된 행위에 대해선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성남=문민석ㆍ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