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민 결승포' SK, 두산 꺾고 8년 만의 한국시리즈 우승!
'한동민 결승포' SK, 두산 꺾고 8년 만의 한국시리즈 우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6차전 경기. 마무리 투수로 등판해 승리를 확정지은 김광현이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 1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6차전 경기. 마무리 투수로 등판해 승리를 확정지은 김광현이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SK 와이번스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KSㆍ7전 4승제)에서 두산 베어스를 꺾고 8년 만의 우승을 차지했다.

SK는 1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KS 6차전에서 연장 혈투 끝에 13회초 터진 한동민의 결승 솔로포를 앞세워 두산을 5대4로 제압했다.

이로써 SK는 시리즈 전적 4승 2패를 기록하며 KS 챔피언에 등극했다.

이날 선발로 등판한 메릴 켈리는 5⅓이닝동안 2피안타 3볼넷 5삼진으로 3실점으로 다소 아쉬운 피칭을 선보였다.

하지만 SK는 이어 등판한 김태훈ㆍ정영일ㆍ김택형ㆍ윤희상이 5이닝 동안 1실점으로 막은 뒤 문승원이 1⅔이닝동안 실점을 허용하지 않는 깔끔한 투구로 승리투수가 됐고 ‘에이스’ 김광현이 마무리 투수로 등판해 팀을 우승으로 이끄는 세이브를 따냈다.

SK가 선제 포문을 열며 기분 좋은 출발을 보였다.

SK는 1회초 선두타자 김강민과 한동민, 최정이 연속 볼넷을 얻은 뒤 만든 무사 만루에서 제이미 로맥이 내야땅볼을 기록하며 1대0으로 앞서나갔다.

이어 3회초에는 1사 1루에서 8번타자 강승호가 상대 이영하의 초구 직구를 그대로 받아쳐 만든 2점 홈런으로 순식간에 점수차를 석 점 차로 벌렸다.

두산도 반격에 나섰다.

6회말 두산은 1사 1,2루에서 최주환이 우월 2루타를 때려내며 1점을 만회했고, 후속 양의지가 동점을 만드는 2타점 적시타를 터트리며 추격했다.

이어 8회말 정수빈의 볼넷과 최주환의 좌전안타로 만든 1사 1,3루에서 양의지가 중견수 방면 희생플라이를 날리며 역전에 성공했다.

패색이 짙은 SK는 정규이닝 마지막 공격에서 극적인 드라마를 만들어냈다.

9회초 2사에 타석에 들어선 최정은 팀의 승리를 지키러 나온 조쉬 린드블럼을 6구째 포크볼을 잡아당겨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극적인 동점 솔로 홈런을 날렸다.

이후 연장에 돌입해 12회까지 4대4 동점을 유지한 팽팽한 접전을 SK가 홈런으로 무너트렸다.

SK는 13회초 구원투수로 올라온 유희관을 상대로 한동민이 초구 직구를 그대로 통타해 우중간을 넘어가는 비거리 135m 짜리 대형 아치를 쏘아올리며 5대4로 역전에 성공했다.

그리고 SK는 13회말 팀의 승리를 지켜줄 구원 투수로 에이스 김광현을 내세웠고 김광현은 최고 시속 154㎞ 빠른 볼을 뿌리며 마지막 타자 박건우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며 이날 경기를 짜릿한 역전승으로 마무리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