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친절한 금자씨.올림포스 가디언
MOVIE/친절한 금자씨.올림포스 가디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절한 금자씨
금자씨의 ‘친절한 복수극’
박찬욱 감독의 떠들썩한 신작 ‘친절한 금자씨’(제작 모호필름)가 29일부터 관객들을 만난다.
감독 스스로의 입을 통해서, 혹은 기대에 찬 지지자들에 의해 복수 트릴로지의 마지막편으로 불리는 이 영화는 삼부작의 전작 ‘올드보이’에 비하면 스타일의 기름기가 한층 빠졌으며 ‘복수는 나의 것’에 비해서는 비장미가 줄어든 느낌이다.
화려한 스타일과 힘있는 캐릭터라는 감독 특유의 재능은 어김없이 영화에 잘 드러나 있지만 복수극하면 기대되는(혹은 ‘올드보이’로부터 기대되는) 장르적인 재미가 풍부한 것은 아니며 동시에 건조하고 소름끼치는 복수 이야기도 아니다.
제목과 영화사의 이름을 빌려 표현하자면 영화속에서 친절함은 지나치면서도 동시에 갑작스러워 모호함을 담고있다.
주변 사람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을 만큼 뛰어난 미모의 소유자인 금자(이영애)는 스무살에 죄를 짓고 감옥에 가게 된다. 어린 나이, 너무나 아름다운 외모로 인해 검거되는 순간에도 언론에 유명세를 치른다.
13년동안 교도소에 복역하면서 누구보다도 성실하고 모범적인 수감생활을 보내는 금자. “기도는 이태리 타올이야. 아기 속살이 될 때까지 빡빡 문질러서 죄를 벗겨 내”라는 식의 천사 같은 얘기가 나긋나긋한 말투와 친절한 미소 속에서 흘러나오니 ‘친절한 금자씨’라는 별명이 얼마 지나지 않아 그녀에게 붙여진다.
자신의 주변 사람들을 한명 한명 열심히 도와주며 13년간의 복역생활을 무사히 마친 금자, 출소하는 순간 그녀는 그동안 자신이 치밀하게 준비해온 복수 계획을 펼쳐 보인다.
그녀가 복수하려는 인물은 자신을 죄인으로 만든 백선생(최민식)이다. 13년의 시간만의 문제는 아닌 듯, 금자는 백선생 덕분에 한 아이를 죽게 만드는 데 한몫했으며 자신의 아이와 헤어져야 했다. 전반부 절반을 차지하는, 복수를 준비하는 금자의 이야기는 익숙하면서도 새롭고, 한편으로는 독특하면서 기발하다.
영리하게 영화를 잘 만드는 박 감독의 재기는 두말할 것 없이 이번 영화에서도 풍부하다. 탄탄하게 꾸려진 인물 한명 한명은 각자의 에너지와 개연성을 가지고 잘 꾸며져 있고 화면은 스타일리시하면서 힘이 있다.
그 틈에서 착하고 밋밋한 표정과 함께 욕설을 내뱉는 금자의 모습은 그동안 한국 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신선함과 함께 양면의 충돌을 통한 강렬함을 발산한다. 어찌보면 과잉이라고 할만큼 넘치는 스타일로 힘 있게 전개되던 영화는 금자와 백선생이 만나 복수가 본격화될 시점인 중반 이후 ‘속죄극’으로 점프한다.
백선생에게 복수를 할 사람들은 모두 모여서 복수의 방법을 토론하고 각자 복수할 순번을 정한 뒤 그에게 린치를 가하기 시작한다. 복수에서 속죄로 넘어가는 이 순간은 동시에 영화가 지나치게 친절해지는 순간이다.
‘말이 지나치게 많은’ 복수와 이후 이어지는 금자의 속죄는 영화적이기보다는 연극적이며 은밀한 상징이기보다는 너무 직접적인 연설인 까닭에 당황스럽다. 복수의 계기 만큼 속죄의 계기도 애매해진 것은 이때부터다. 감정은 친절하면서도 추상적인 까닭에 여전히 모호하고 동시에 복수의 스릴도, 속죄의 아픔도 느껴지기는 쉽지 않다.
상영시간 112분, 18세 관람가.

#올림포스 가디언
그리스·로마 신화 상상의 나라로~
그리스 로마 신화는 길어도 길어도 계속 물을 쏟아내는 샘물처럼 오랜 시간 동안 상상의 세계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목을 축여줬다. 이번에는 그리스 로마 신화 속 인물을 애니메이션에서 만나게 됐다.
‘기간테스 대전쟁(기간토마키아)에서 트리톤이 소라고둥을 불어 기간테스들을 혼란에 빠뜨림으로써 올림포스 신들의 승리를 이끌었다.’
이 한 문장을 애니메이션으로 꾸며낸 ‘올림포스 가디언’이 28일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2002년 TV 애니메이션으로도 만들어져 인기를 끌었던 이 작품은 ‘만화로 보는그리스 로마 신화’(가나출판사)를 원작으로 하고 있다.
그러나 알맹이는 TV 애니메이션과 책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내용이다. 국산 애니메이션이기 때문에 할리우드 애니메이션처럼 세련되거나 화려하지는 않다. 매끄러운 3D 장면도, 재치 넘치는 장면도 없지만 그리스 로마 신화를 바탕으로 해 내용만큼은 아이들의 구미를 당기기에 충분하다.
올림포스의 열두 신이 세계를 지배하던 어느날, 마법을 다루는 인간의 왕 에우리메돈은 신들을 없애려고 기간테스를 부활시킨다. 거인족의 하나인 기간테스는 신들에 대항할 수 있는 강적. 바다의 신 포세이돈과 정령 암피트리테 사이에서 태어난 트리톤은 해룡 시드와 헤르마 등 친구들과 바다에서 노는 것을 좋아하는 열네살 소년이다.
그러나 포세이돈의 무기 트라이던트를 훔치려는 에우리메돈이 트리톤의 엄마를 납치하고 트리톤은 엄마를 구하려고 모험을 시작한다.
중간에 갑자기 튀어나오는 주제곡의 뮤직비디오와 같은 장면과 요즘 아이들의 마음을 움직이기에 힘들어 보이는 문어체식 대사가 어색하긴 하다.
그러나 그리스 로마 신화를 쉽고 재미있게 설명해줘 방학을 이용해 아이들과 부모님이 손잡고 함께보면 딱 좋은 작품이다. 상영시간 87분. 전체관람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