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티 지진 한 달…사망자 얼마나 되나
아이티 지진 한 달…사망자 얼마나 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리들도 23만명 사망 "근거없다" 신빙성 의문
아이티를 강타한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수는 도대체 얼마나 되는 것일까.

아이티 정부가 지진발생 11일만인 지난달 23일 사망자 수가 11만1천481명이라고 발표한 것을 시작으로 다음날인 24일에는 15만명, 또 2월 들어 6일에는 21만2천명이라고 늘려 발표한 데 이어 급기야 9일에는 희생자가 23만명에 이른다고 발표했다.

여기에다 에콰도르에서 열린 아이티 지원 정상회의에 참석한 르네 프레발 아이티 대통령이 연설문에서 지진사망자가 27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적시했다가 나중에 "타이핑 실수"라며 21만7천명으로 정정하는 해프닝까지 벌어져 아이티 정부가 발표하는 사망자 수치에 대한 신뢰도를 더욱 떨어뜨렸다.

외신들에 따르면 마리-로랑스 조세린 라세게 통신장관이 지난 9일 밝힌 사망자 수 23만명에 대해서도 일부 관리들은 신빙성이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라세게 장관은 어떤 방법으로 사망자 수를 집계했는지 밝히지 않는 채 "사망자 수는 최종적인 것이 아니며 부분적인 것"이라고 모호한 설명을 했다.

이와 관련 제네바에 있는 유엔 관계자도 아이티 정부가 어떤 근거에서 이 같은 사망자 수를 내놓았는지 모르겠다면서 "사망자 수를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역학 전문의 록 마그루아르 박사도 "아이티 정부가 공개하는 사망자 수치는 단순한 추산인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일반인들 사이에서는 정부가 더 많은 외국원조를 받아내기 위해 희생자 수를 부풀리고 있다는 냉소적인 반응이 팽배해 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포르토프랭스의 한 상점주인(45)은 "구체적인 사망자 명단도 없다. 실종자 명단도 매장 관련 자료도 없다"고 지적하고 "어느 누구도 사실을 이야기해 주지 않고 있다. 그들은 단지 원조를 원하고 있을 뿐"이라고 성토했다.

대규모 재난이 발생했을 때 정부는 국가 체면을 고려해서 희생자 규모를 줄이기도 하고, 혹은 더 많은 외국 원조를 받기 위해 규모를 부풀리는 것은 흔히 있는 일이라고 전문가들은 인정하고 있다.

그러나 아이티의 경우에는 궤멸적인 지진으로 피해 상황을 집계해야 하는 행정기관들이 완전 마비된 상태인 만큼 전체 사망자 수를 확인하는 것조차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것이 일반적인 지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