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상갈동에 ‘백남준거리’ 조성
용인 상갈동에 ‘백남준거리’ 조성
  • 강한수 기자
  • 승인 2010.10.25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갈천교~통산근린공원 1.5㎞> 벽 활용한 갤러리 회랑·소리영상 상자 등… 2012년 착공
용인시는 기흥구 상갈동 백남준아트센터 주변에 ‘백남준 디자인 거리’(가칭)를 조성한다.

24일 시에 따르면 백남준 거리는 오산천 갈천교에서 백남준아트센터 입구, 상갈동주민센터, 용인경전철 상갈역, 통산근린공원을 잇는 1.5㎞ 구간에 83억원을 들여 1만5천㎡ 규모로 조성된다.

시는 벽을 활용한 미디어아트 갤러리 회랑, 미디어 벽천, 피아노길, 소리영상 상자, 열린 광장, 예술체험 어린이공원, 근린공원 등을 조성한다.

이 거리는 실시설계와 사업자 선정 절차를 거쳐 2012년 초 착공해 2013년 말 완공될 예정이다.

시는 백남준아트센터 주변에 경기도박물관, 어린이박물관 등 각종 문화시설이 있어 방문객이 많이 찾고 있는 만큼 백남준 브랜드를 활용해 여러 문화시설을 연계한 특색 있는 거리로 만들 계획이다.

시는 상갈동과 보라동 일대를 문화관광벨트화해 체험형 문화관광 수요에 대비한 인프라를 구축하는 등 상갈동 복합관광문화단지 조성사업을 벌여 왔다.

시는 2008년 타당성 용역을 실시했으며 지난해 기본계획 용역에 착수해 올해 안에 마무리할 방침이다.

시 김홍동 문화관광과장은 “특화거리 사업과 더불어 전통민속 국악의 거리조성, 주거지역 주차장 정비, 모노레일 설치, 뮤지엄 파크 조성 등 5개 사업(305억원 추정)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상갈동 복합관광문화단지 구축이 완료되면 문화도시로 한층 발돋움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강한수기자 hskang@ekgib.com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