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로 오산천~한강 달렸으면…”
“자전거로 오산천~한강 달렸으면…”
  • 정일형 기자
  • 승인 2010.10.25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화성·용인 공동주최 친환경 자전거道 연결 기원 ‘오산천 자전거 환경탐사’

오산천과 한강을 친환경 자전거도로 연결하기를 기원하는 제7회 오산천 자전거 환경탐사가 23일 오산천 일대 14㎞ 구간에서 실시됐다.

특히 이날 행사는 각 정당의 이해관계를 초월해 오산·화성·용인 3개 지역 국회의원(안민석, 박보환, 박준선)과 시장(곽상욱, 채인석, 김학규)이 공동으로 주최, 그 의미를 더했다.

이날 환경탐사는 오산시 은계동에서 시작해 동탄면 오산리 구간 4㎞와 동탄 반남박씨묘소, 기흥저수지~탄천 구간의 자전거도로를 연결하면 오산천에서부터 한강까지 친환경 자전거도로가 연결된다는 점에서 3개 지자체의 염원을 담고 있다.

안 의원은 “자전거 환경탐사 도로를 이렇게 연결하면 오산천은 오산천 유역 200만 주민의 건강과 휴식을 위한 레저공간은 물론 아이들을 위한 친환경 생태체험 학습장으로 변모할 것”이라며 “한강~탄천~오산천 코스가 자전거동호인 및 마니아들에게 각광받는 투어코스가 돼 오산·화성·용인 지역의 새로운 부가가치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3개 지자체장과 국회의원들은 개별 지자체의 노력만으로는 이를 실현할 수 없다는 판단하에 이날 3개 지자체와 국회의원, 오산천 관련 기업인 LH와 공동협력사업을 위한 MOU도 체결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오산, 화성, 용인 지역 300여명의 주민이 동탄 예당고교~반남박씨 묘소~노작공원~오산천 제방도로~오산천 자전거도로 구간 14㎞를 자전거로 탐사했다.

화성·오산=강인묵·정일형기자ihjung@ekgib.com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