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청동기 ‘석곽묘’ 첫 발굴
광주서 청동기 ‘석곽묘’ 첫 발굴
  • 허찬회 기자
  • 승인 2010.10.25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한선 처음 화장된 인골도 확인
한국 청동기시대 중·후기를 대표하는 청동기인비파형청동검을 인골과 함께 묻은 청동기시대 석곽묘(石槨墓)가 남한에서는 처음으로 광주에서 확인됐다.

특히 이 석곽묘내 인골은 청동기 시대 석곽묘에 묻힌 유골 가운데 처음으로 화장된 것으로 파악돼 이 시대의 새로운 화장 풍습을 알려주는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매장문화재 전문조사기관인 한얼문화재연구원(원장 양윤식)은 24일 “㈜해냄주택이 e-편한세상 아파트 신축을 추진하는 광주시 역동 산10 일대를 지난 6월14일부터 발굴조사한 결과 청동기시대 주거지 29개 동과 기원전 5~4세기 무렵 청동기시대 석곽묘 1기 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중 동~서 방향으로 장축을 마련한 석관묘에서는 시신을 화장한 인체 각 부위뼈가 비교적 온전한 상태로 발견됐는가 하면, 그 허리춤 부근에서는 비파형동검 1점과 성격이나 기능을 종잡기 어려운 다른 청동기 1점, 돌화살촉 다수와 구슬 여러 점 등이 수습됐다.

비파형동검은 비파형으로 생긴 날 부분은 거의 다 삭아 없어지고 몸체만 남았으며, 기능 미상의 청동기는 요동반도 남단에 있는 강상묘(崗上墓)라든가 중국 푸순, 그리고 김해 연지리 지석묘에서 출토된 청동기와 흡사하다.  광주=허찬회기자 hurch@ekgib.com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