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 예산편성 주민설문 “지역경제 분야에 최우선”
가평 예산편성 주민설문 “지역경제 분야에 최우선”
  • 고창수 기자
  • 승인 2010.10.26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이 내년도 예산편성을 지역경제 분야에 최우선적으로 배분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25일 군에 따르면 지난 8월30일부터 9월20일까지 각계각층 주민 336명을 대상으로 내년도 예산편성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34%가 지역경제 분야를 우선적으로 꼽았고 사회복지분야(20%), 문화·관광·교육·체육· 분야(16%)가 그 뒤를 이었다.

지역경제 분야의 투자우선 순위로는 산업단지 조성 및 우수기업 유치 30%, 일자리 마련(고용촉진) 28%, 지역특산물 개발 20%로 나타나 고용창출이 최대 현안으로 조사됐다.

특히 응답자 336명 중 56%인 286명이 청년층과 취약계층을 위한 일자리 마련에 우선투자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사회·보건복지 분야에 있어서는 노인전문병원 확충 등 노인복지 증진과 저소득층 생활안정 및 의료급여지원 확대 등 고령화 사회에 대한 투자와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공동체 형성을 위한 자원정책의 필요성이 제시됐다.

교육분야에서는 좋은 학교만들기 38%, 학교기반시설 확충 23%, 외국어교육 활성화 22% 순으로 나타나 학습능력 향상과 교육환경 개선을 통한 인재양성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가평=고창수기자 cskho@ekgib.com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