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결대 ‘동아시아 국제음악제’ 팡파르
성결대 ‘동아시아 국제음악제’ 팡파르
  • 한상근 기자
  • 승인 2010.10.27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 성결대는 26일 오후 7시 30분, 성결대 기념관 2층 홍대실홀에서 ‘제4회 동아시아 국제음악제(The 4th International Music Festival)’를 열었다.

이번 국제음악제는 성결대 개교 48주년과 한·러 수교 20주년을 기념해 중국과 일본의 자매대학교 연주와 러시아 음악가들이 다양한 장르의 선율을 선사했다.

특히, 한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 등 동아시아 4 개국의 음악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각 국가 전통악기의 향연이 펼쳐졌다.

공연은 성결대 자매대학인 일본의 가쓰이여자대학교 유이치로시나(Yuichiro Shiina) 교수의 오르간 연주를 시작으로 중국 천진음악대학교 팽지안(Feng Jian) 교수의 피아노 연주, 성결대 김성길 교수의 바리톤 성악 공연과 서혜영 교수의 피아노 연주, 권정구 교수의 기타와 한국악기 협연, 한·러 수교 20주년 기념 러시아 초청 연주단체 베르디아니의 러시아 전통앙상블 트로이카 등의 순서로 이어졌다.

성결대 정상운 총장은 “개교 48주년을 기념한 제4회 동아시아 국제음악제는 예술을 통해 세계와 소통하며 글로벌 리더를 육성하는 성결대학교의 비전과 일맥상통 한다”며 “국내·외 최정상급 연주자들이 베푸는 감동의 화음에 마음을 싣고 가을 저녁의 청명한 흥취를 함께 나누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안양=한상근기자 hsg@ekgib.com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