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에 국제규격 인공암벽장
포천에 국제규격 인공암벽장
  • 김주린 기자
  • 승인 2010.10.28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흘읍생활체육공원내 8억원 투입 내년초 완공

포천시 소흘읍생활체육공원 내에 국제규격의 인공암벽장이 들어선다.

27일 시에 따르면 시는 소흘읍생활체육공원 내에 8억원(국비 3억, 시비 5억원)을 들여 폭 25.8m, 높이 18m 규격의 인공암벽장<조감도>을 지난 25일 착공, 내년 초 완공할 예정이다.

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시행하는 레저스포츠시설구축 지원사업에 공모해 전국 240여 지자체 중 지원대상 지자체로 선정돼 국민체육진흥기금 3억원을 지원받는다.

소흘읍생활체육공원 내에 건립되는 인공암벽장은 사단법인 대한산악연맹 스포츠클라이밍위원회 심의결과 IFSC(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 규정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소흘읍생활체육공원은 국제규격의 축구경기장(인조잔디) 1면을 비롯해 테니스경기장 4면, 전천후 게이트볼경기장 2면 등을 보유하고 있는데다 인공암벽장까지 들어서면 경기북부지역의 스포츠 클라이밍 거점도시는 물론 생활체육의 메카로 급부상할 것으로 기대된다. 

포천=김주린기자 joo@ekgib.com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