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장관 “광명시민께 죄송”
국토부 장관 “광명시민께 죄송”
  • 김병화 기자
  • 승인 2010.10.28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X 영등포 정차 피해 없게 광명역 활성화 적극 지원” 약속
정부가 KTX 고속철의 영등포역 정차 결정으로 광명시민들이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정종환 국토해양부장관이 광명역 시발 확대와 환승센터 조기 착공 등 광명역활성화 대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27일 오후 국토해양부를 방문한 양기대 광명시장과 전재희·백재현 국회의원, 이준희 시의장, 백남춘 범대위상임대표 등 7명을 만난 자리에서 광명역활성화대책을 적극 추진할 것을 약속했다.

양 시장은 이 자리에서 “영등포역 정차는 국토의 균형발전과 도심권 교통혼잡 완화, 서울역으로 집중되는 이용 수요를 분산시키기 위해 천문학적 예산을 들여 조성한 광명역을 죽이기 위한 정책으로 정부의 결정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이에 대해 정 장관은 “자신도 산본에 살고 있고, 광명역을 자주 이용하고 있는데 광명시민들에게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KTX)영등포역 정차는 향후 전국의 모든 선로가 고속철도로화하는 차원에서 결정된 것으로 광명역을 죽이기 위한 정책은 결코 아니다”고 해명했다.

특히 정 장관은 광명시가 요구한 ▲광명역 시발 확대 ▲환승센터조기 착공 ▲주차장 확대 ▲신안산선 및 월곶~판교선 조기 착공 ▲인천지하철역~광명역 연결 등 광명역 활성화 대책을 정부 차원에서 집중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양 시장은 이날 정 장관에게 면담 결과에 대해 문서화해 줄 것을 요구했다.

한편 광명역정상화시민대책위원회는 28일 오후 2시 정부과천청사 앞에서 영등포역 정차 반대 항의집회를 열기로 했다.  광명=김병화기자 bhkim@ekgib.com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