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지정 유효일 반년 만안뉴타운 중대 기로
지구지정 유효일 반년 만안뉴타운 중대 기로
  • 한상근 기자
  • 승인 2010.10.29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 “주민간 찬반갈등 극심… 결정 쉽지않아”
안양시가 추진하는 만안뉴타운사업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의견이 구역에 따라서 찬·반이 엇갈리는 가운데 이에 대한 토론회가 개최됐다.

28일 오후 3시부터 5시40분까지 안양아트센터 컨벤션홀에서 이종걸 국회의원이 주최한 ‘만안뉴타운 사업의 발전적 방향 모색을 위한 토론회’는 700여명의 주민들이 모인 가운데 열띤 공방을 벌였다.

홍춘희 시의원의 진행속에 박현배 시의원과 정소홍 변호사가 발제한 토론회에서 각각 찬반의 입장을 토론자들이 표명하자 시민들의 의견은 엇갈렸다.

토론자로 나선 이종수 철도대학 교수를 비롯한 찬성 측은 뉴타운 사업지구에 20년 이상 노후 건축물이 50%을 넘는데다 주거시설도 다가구 및 다세대 주택 중심으로 이뤄져 재개발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그러나 김헌 만안뉴타운반대추진위원회 위원장 등 반대 측은 공익사업이라는 명분으로 주민의사와 관계없이 만안뉴타운지구를 지정해 주민들의 생존권과 재산권이 위협받고 있다며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뉴타운사업은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고시된 이후 3년 이내에 재정비촉진계획결정고시를 하지 않을 경우 효력이 상실돼 사업을 할 수 없게 된다.

안양시는 구도심인 만안구 안양2·3동, 석수2동, 박달1동 일대 177만6천여㎡를 뉴타운 사업으로 재개발하기로 하고 2008년 4월 지구지정을 마쳐 사업 유효일은 6개월 정도밖에 남지 않아 시급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한편 시는 주민들의 의견을 듣기 위해 지난 달부터 7개 지구별로 뉴타운 설명회를 개최했으나 찬·반 의견이 엇갈려 성과를 거두지 못하는 등 뉴타운 추진 여부에 대한 결정을 쉽사리 내리지 못하고 있다.

안양=한상근기자 hsg@ekgib.com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