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초 위기’ 양평지방공사 손보나…
‘좌초 위기’ 양평지방공사 손보나…
  • 조한민 기자
  • 승인 2010.11.01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조직운영·성과금 지급 부적절 등 6건 시정 권고 군, 조직축소·구조조정 추진
행정안전부가 부실경영 등으로 좌초 위기에 놓여 있는 양평지방공사에 대해 구조조정 및 경영개선에 나설 것을 권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31일 양평군에 따르면 행안부는 최근 2008년 이후 설립된 지방공기업 16곳을 대상으로 경영상태 전수조사를 벌인 결과, 양평지방공사의 조직 및 운영의 부적절, 수익성 제고를 위한 다각화 노력 부족, 성과금 지급의 부적절성 등 6개안에 대해 시정을 권고했다.

행안부는 양평지방공사의 경우 정규 인력보다 2명이 많은 인력을 채용하는 등 현재까지 사업을 추진하지 않고 있는 개발사업팀에 1명의 인력을 배치하는 등 인력관리에 소홀함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또 2008년 공사 창립 첫해 14억원, 지난해 25억원 등 매년 손실액이 증가하는데도 수익성 제고를 위한 노력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더욱이 공사 사업으로 검토되지 않은 도시철도 및 도로 등 교통관련 시설의 건설과 유지관리, 해외무역 및 외자유치 등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조례를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군은 행안부의 권고를 즉시 수용키로 하고, 최근 구조조정 및 경영개선 작업에 착수했다.

군 관계자는 “기존의 7개 팀을 4개 팀으로 축소하고 정규직 직원도 40% 가까이 줄여 나갈 계획”이라며 “내년부터는 친환경 농산물 판매라는 공사 설립 목적에 맞는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양평=조한민기자 hmcho@ekgib.com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