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문예당 직원 정규직 전환 간부급 제외돼 ‘형평성 논란’
안산문예당 직원 정규직 전환 간부급 제외돼 ‘형평성 논란’
  • 구재원 기자
  • 승인 2010.11.01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50여명 중 과장 이하 36명만 검토… “직원 통솔 안될 것”
안산시가 (재)안산문화예술의전당(이하 안산예당) 계약직원 중 관장과 본부장, 부장 등 간부급을 제외한 나머지 직원들에 대해서만 정규직 전환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31일 시와 안산예당 등에 따르면 2007년 1월 재단법인으로 출범한 안산예당은 현재 관장과 일반직, 업무직 등 50명에 달하는 직원이 계약직으로 근무를 하고 있으며 오는 12월31일자로 계약기간이 만료된다.

안산예당은 지난 8월10일 업무보고를 통해 ‘계약직원의 정규직 전환’을 시에 요구, 시는 타당성 검토 중이다.

안산예당은 이에 앞서 지난해 1월과 11월 ‘재단직원 정규직 전환계획’을 보고했으나 시측은 미전환자의 반발 우려 및 객관적이고 투명한 절차를 수립한 뒤 추진하자는 이유로 이를 미뤄왔다.

그러나 시는 일반직인 과장, 차장, 대리, 사원 등 36명에 대해서는 정규직 전환을 검토하고 있으나 나머지 관장과 본부장, 부장(팀장) 등은 계약직을 유지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안산예당 관계자들은 “업무를 관장하는 팀장급 이상을 계약직으로 유지한다면 정규직 직원들을 제대로 통솔할 수 있겠냐”며 “특히 팀장급을 계약직으로 할 경우 단체장이 바뀌거나 할 때 외부의 입김을 받을 수 있어 신분보장이 안돼 일에 몰두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반면 시 관계자는 “조직 및 인건비의 적정성 등에 대한 타당성을 검토한 결과 계약직원에 대한 정규직 전환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부장급 이상을 현행대로 계약직으로 유지한다 해도 관련법이 있어 마음대로 교체할 수 없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지난 2007년 7월 시행된 ‘기간제 및 단시간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서는 2년 이상 근무할 경우 정규직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안산=구재원기자 kjwoon@ekgib.com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