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한국외대 영어마을 ‘신경전’
용인시-한국외대 영어마을 ‘신경전’
  • 강한수 기자
  • 승인 2010.11.08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대 “이름 바꾸겠다” 市 “지원규모 축소안 수용여부 먼저 밝혀라”
용인시와 한국외국어대학교가 영어마을 공동조성사업을 놓고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외대가 용인시에 영어마을 명칭변경을 요청해 양측의 공방이 새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외대는 용인캠퍼스 내에 조성을 추진 중인 영어마을의 명칭을 ‘글로벌 빌리지’로 변경하겠다는 뜻을 시에 전달했다고 7일 밝혔다.

외대는 “다문화 사회에 발맞춰 영어에 국한된 교육기관이 아닌 중국어를 포함, 다양한 언어와 문화를 동시에 체득할 수 있는 보다 넓은 범위의 글로벌 빌리지를 조성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경기지역은 외국인 투자자가 가장 선호하는 지역으로 거듭나고 있어 글로벌 빌리지가 조성되면 글로벌 언어 및 문화 교육의 실질적인 수행을 위한 중심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도와 정부 차원의 지원도 당부했다.

이와 관련해 시는 현재로서는 외대의 요청을 검토할 의사가 없다는 입장이다.

시는 영어마을 사업에 대한 투자 규모를 당초 440억원에서 88억원으로 축소하기로 하고 지난 2일 최후통첩 형식의 세 번째 공문을 보내고 오는 15일까지 외대 측이 답신해줄 것을 요구했다.

시 관계자는 “시가 보낸 세 차례 공문에 대한 답변을 아직 듣지 못한 상태”라며 “명칭이나 운영계획 변경은 앞서 보낸 공문에 대한 외대의 답변을 받고 나서 그 다음에 논의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또 “88억원만 지원하고 법인 자체 수익금으로 운영해야 한다는 시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사업을 전면 백지화할 수밖에 없다”고 거듭 밝혔다. 용인=강한수기자 hskang@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