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버스공영차고지 본격 ‘시동’
김포 버스공영차고지 본격 ‘시동’
  • 양형찬 기자
  • 승인 2010.11.08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사업비 46억 확보… 연말부터 토지보상 나서
김포시 버스 공영차고지 건설이 본격화된다.

시는 최근 버스 공영차고지 조성 사업비 190억원 중 46억윈 확보되고 도시계획위원회에 상정한 공영차고지 도시계획시설결정안이 통과됨에 따라 연말부터 토지보상에 나서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이른 시일 내 실시설계 인가를 받아 빠르면 내년 7월 착공, 한강신도시 조성사업이 완료되는 2012년 완공할 계획이다.

버스 공영차고지 조성사업은 지난 2006년 타당성조사를 마치고 후보지까지 선정했으나 그해 지방선거로 용역 미확정과 국·도비 지원 및 관계기관 협의 등으로 난항을 겪어왔다.

버스 공영차고지는 월곶면 갈산리 산 115의 20일대 3만6천320㎡에 조성되며 최대 200여대의 버스를 주차할 수 있다.

또 공영차고지에는 관리동, 정비동, 버스세차장, CNG충전소, 폐수처리장 등 시설을 갖추게 된다.

특히 버스공영차고지는 김포·강화·선진·금파운수 등 4개 운수가 400여대의 버스를 보유하고 있지만 타 지역 운행노선의 버스를 제외하면 김포지역을 운행하는 모든 버스를 충분히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최해왕 대중교통과장은 “공영차고지가 완공되면 한강신도시 등 대규모 택지개발로 기존 버스차고지 편입과 주택가의 대형버스 주차로 인한 매연, 소음, 교통혼잡 문제 등이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포=양형찬기자 yang21c@ekgib.com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