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천 반쪽복원 되나… 국·도비 태부족
오산천 반쪽복원 되나… 국·도비 태부족
  • 정일형 기자
  • 승인 2010.11.16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수처리시설비 한푼도 못타
내년도 오산천 복원사업비로 국·도비 20억원만 책정됐을 뿐 유입 하수의 수질개선을 위한 시설개량 사업비는 단 한 푼도 반영되지 않아 반쪽 오산천 살리기가 우려되고 있다.

15일 오산시에 따르면 2011년 국·도비 보조금 예산확보 현황을 파악한 결과 오산천 생태하천 복원사업비 575억원 중 내년도 사업비로 국비 17억원, 도비 3억원 등 모두 20억원이 반영됐다.

시는 내년부터 유입지천 하류부에 자연형 저감시설 및 비점오염저감시설을 설치해 합류전 오염물질을 줄이는 방식으로 오산천 수질개선 작업에 돌입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시가 오산천 유입 하수의 수질개선을 위해 요구한 누읍동 및 서량동 일대의 오산 제1·2하수처리장과 세마하수처리시설 개량사업비 126억원은 단 한 푼도 반영되지 않았다.

이 시설들은 시 전역이 지난 2009년 수질오염물질 총량관리지역으로 지정되면서 기존시설의 개량 및 총인(약품)처리시설 설치가 시급히 제기되고 있는 시설들이다.

오산=정일형기자 ihjung@ekgib.com

연예 24시